박양우 장관, 여의도순복음교회 방문 협조 요청
주일 예배·미사 외 모임 잠정 중단…불교선 마스크 쓴 채 암송 권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소재 신천지교회 폐쇄를 밝힌 21일 방역업체 직원이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소재 신천지교회 폐쇄를 밝힌 21일 방역업체 직원이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된 이후 첫 주말을 맞은 종교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책에 부심하고 있다.

종교별로 예배와 미사, 법회 등을 최소화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가운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22일 △행사 연기 △교인들에 대한 예방 수칙 안내 △손소독제 비치 △열화상카메라 설치 등 여의도순복음교회의 방역체계 상황을 살핀 후 교회 관계자들과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박 장관은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되고 있어 더 어려운 시기가 올 수도 있지만 정부는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교계에서 협력해 주시면 이번 사태를 더욱 빨리 종식시킬 수 있다. 지금처럼 앞으로도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신도 40만 명에 달하는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주일과 주중 예배를 제외한 거의 모든 모임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결정했고, 온누리교회도 주일 예배를 제외한 평일 모임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시 주일미사는 진행하지만 그 외 모임은 최소화할 방침이고, 대한불교 조계종은 부득이하게 법회를 진행할 경우 신도들의 간격은 최대한 넓히고, 마스크를 쓴 상태로 암송하라고 권고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