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가 20일 영상에 출연해 중국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인민일보 웨이보 캡쳐.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20일 영상에 출연해 중국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인민일보 웨이보 캡쳐.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코로나19 사태로 실의에 빠진 중국에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20일 주한중국대사관이 공개한 영상에서 이영애는 "'대장금'이 역병을 이겨낸 것처럼 중국도 반드시 이겨낼 거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보내면서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겹게 싸우고 계신 의료진과 중국 국민들께 진심을 담아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고 전했다.

또 "중국의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이웃으로서 한국인들은 도움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애 응원 "중국·우한 짜요"…中 네티즌 "대장금에게 감동"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는 "눈이 올 때 땔감을 보내 준 한국 친구들의 우의를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함께 "우한 힘내라! 중국 힘내라! (武漢加油)"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영애는 과거 중국에서 '대장금'의 선풍적인 인기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해당 영상이 게재된 현지 SNS에는 '대장금이 우한 힘내라를 외쳤다'며 37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영애 감사합니다", "한국에게도 고맙다. 잘 이겨내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