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중대본 발표
"산소치료 확진자 4명…인공호흡기와 달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0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이달 초 청도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이 지역 확진자들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31번째 확진자와의 면담조사에서 이달 초 청도 방문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전날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방역당국은 대남병원 환자 2명과 31번째 확진자 사이에 연계된 감염원이 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대남병원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조사를 포함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31번째 확진자가 대남병원과도 관련이 있는지도 현재 면담조사 진행 중"이라며 "31번째 확진자의 휴대폰 GPS 등을 통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했다.

청도 대남병원에는 현재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인 사람이 몇명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확진환자는 추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현재 국내 확진자 82명 중 4명이 산소마스크를 쓰고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중증상태로 볼 수 있는 환자 수를 묻는 질문에 "지난번에 산소치료를 받는 환자가 1명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최근 환자가 증가해서 4명 정도가 산소마스크를 통해 산소치료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정 본부장은 "인공호흡기나 다른 중환자 치료를 받는 환자는 없다"면서 "그런데 산소치료와 산소마스크 등을 통해 산소치료를 받는 환자들은 4명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