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버리 측 "안전 위해 협의한 내용"
버버리, 코로나19 이유로 아시아 관계자 참석 취소 /사진=한경DB

버버리, 코로나19 이유로 아시아 관계자 참석 취소 /사진=한경DB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이유로 영국 런던패션위크 버버리쇼에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관계자들의 참석이 무산됐다. 여기에는 배우 공효진과 유아인도 포함됐다.

지난 18일 버버리 코리아에 따르면 영국 버버리 본사는 전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0 가을·겨울 버버리 컬렉션 쇼'에 한국과 중국, 일본, 홍콩 등 아시아에서 일하는 직원들과 연예인 등의 초청을 취소했다.

다만, 영국 등 유럽에 주재 중인 아시아 기자와 패션 관계자들은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버버리는 공식입장을 통해 "버버리는 예방 차원에서 아시아에서 출장 오는 버버리 직원들의 런던 패션쇼 참석을 취소했다"면서 "이와 같은 연장 선상에서 버버리에서 초대하는 손님들에게 안전을 위해 동일한 입장을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버리가 초대하는 손님들과의 협의 후에 내린 결정이며 손님과 버버리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기 위해 고심 끝에 합의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와 별도로 런던에 방문해 버버리 쇼를 참석하기를 원하는 한국 및 아시안 프레스들은 버버리에서 변경 없이 초대해 이번 월요일에 있었던 버버리 쇼에 참석했다"라며 "버버리 쇼에 참석을 못한 기자가 있다면 유감이나 이 결정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결정과는 무관하다"라고 코로나19로 인한 일방적 취소라는 일각의 시선에는 선을 그었다.

한편 배우 유아인과 공효진 측도 코로나19로 조심하는 상황인 만큼, 양측이 논의를 한 끝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