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6시에 대설주의보 해제
17일 새벽부터 눈발 다시 강해질 수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오후 서울 시내.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오후 서울 시내.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이 16일 오후 6시를 기해 서울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이날 오후 8시30분에는 경기 연천·포천, 강원 북부 산지·양구 평지·인제 평지에 내려진 대설주의보와 강원 철원에 발효됐던 대설 경보가 해제됐다. 제주도 산지와 나머지 내륙 지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밤에도 강원 영동과 일부 경상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눈이 계속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눈발이 강해질 수 있다"며 기상 정보를 참조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눈은 서울·경기·강원 영서·경상도는 17일 오후 3시께, 충청·전라도는 17일 밤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18일 아침까지 눈이 이어지겠다.

16일부터 17일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지에 10∼30㎝ △충청·전라도,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에 5~10㎝(많은 곳 20㎝ 이상) △서울·경기, 강원 영서, 경남 서부 내륙, 서해5도에 1∼5㎝ △경북 내륙, 경남(서부 내륙 제외)에 1㎝ 내외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본격적으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밤사이 기온이 떨어질 것"이라며 "눈이 오는 지역에서는 빙판길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