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일부 지역엔 한파주의보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오전 한복을 입고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함박눈을 맞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오전 한복을 입고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함박눈을 맞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 등 수도권 일부 지역과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6일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려 쌓인 눈(신적설)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광주, 전북 전주·군산 등과 전남 영광·곡성,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서해상에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이날 오전 서울을 포함한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눈은 오후 6시까지 지속되며 1∼3㎝가량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다가 오는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다시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

한파주의보도 발효된다.

이날 오후 10시부터는 경기 연천·포천, 강원 철원·화천·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서울도 오는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 6도로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