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날씨] 전국 눈·비에 바람까지…기온 크게 떨어져 강추위

일요일인 16일은 동장군이 뒤늦은 심술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겠고 전국에 눈, 비와 함께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대부분의 지역이 낮에 그치겠지만 강원 영서는 밤까지, 충남 서해안은 늦은 오후부터, 충청도·전라도·경남 서부 내륙·제주도는 밤부터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서울·경기·강원 영서·충청도·전라도·서해 5도 1∼5cm, 강원 산지, 제주도 산지 5∼10cm, 강원 북부 동해안·경상 서부 내륙 1cm 안팎의 눈이 쌓일 것으로 15일 내다봤다. 비가 내리는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20㎜ 정도다.

기온은 새벽부터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을 수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1∼8도, 낮 최고기온은 0∼10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수도권과 충청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바다 물결이 높게 일겠다. 남해상은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겠다. 강원 동해안과 제주도 해안도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도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