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서울 아침·낮 기온 0도…'대설예비특보'
다음 주 화요일까지 기온 하락 이어져 영하로 '뚝'
오늘 밤부터 비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내일 눈 소식과 함께 강추위가 예보됐다. /사진=연합뉴스

오늘 밤부터 비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내일 눈 소식과 함께 강추위가 예보됐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서울 한낮 기온이 15.6도까지 올라가면서 올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였지만 서울 등 중서부 중심으로 초미세먼지농도 '나쁨'을 보였다.

이 먼지는 이날 밤부터 북서쪽에서 불어오는 찬바람으로 점차 해소될 전망이다. 또 전국적 비 소식에 이어 기온 하락으로 밤새 비가 눈으로 바뀌고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예정이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지역에는 '대설 예비특보'까지 내려진 상태다.

오는 17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강원산지, 제주산지에 많은 곳 15cm이상 △서울, 경기, 강원영서에 2~7cm △충청, 호남에 1~5 △제주도 1cm 내외다.

눈 소식과 함께 기온도 뚝 떨어져 16일부터는 강추위가 예상된다. 이날 내일 서울의 아침과 낮 기온은 모두 0도로 오늘보다 최고 15도까지 떨어진다.

이후에도 기온이 계속해 내려가 다음주 화요일에는 영하 8도 선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