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회관 탄생 110주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
독립운동가 한형석 일대기 담은 뮤지컬 제작

부산이 낳은 독립운동가이자 음악가, 문화운동가인 한형석(1910∼1996) 선생 탄생 110주년을 맞아 그의 일대기를 담은 뮤지컬이 제작된다.

부산문화회관은 '부산의 정신, 부산의 삶, 예술로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한형석 탄생 110주년 기념사업을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을 위해 구현철 극단 차이 대표, 박창희 부산스토리텔링협의회 이사 등 전문가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

뮤지컬 제작은 공모를 거쳐 제작자를 선정한 뒤 올해 11월 공연을 목표로 추진한다.

재단 측은 뮤지컬 제작을 위해 사업비 2억5천만원을 배정했다.

뮤지컬 제작과 함께 한 선생의 삶과 업적을 재조명하는 국제 심포지엄도 11월 열고, 평전도 발간할 예정이다.

한 선생이 독립운동을 펼친 중국 시안, 상하이 지역 예술가들과 국제교류 사업도 추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