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은 오는 2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제751회 정기연주회에서 말러 교향곡 1번 '거인'을 연주한다고 13일 밝혔다.

'거인'은 말러가 28세 때 작곡한 그의 첫 교향곡이다.

초연 당시에는 혹평을 받았지만, 현재는 말러의 작품 가운데 가장 많이 연주되는 곡 중 하나다.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와 본 오페라 하우스의 음악감독인 디르크 카프탄이 객원 지휘자로 나선다.

객원 지휘자가 KBS교향악단을 이끌고 말러의 교향곡을 지휘하는 건 KBS교향악단이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2012년 이후 처음이다.

KBS교향악단의 상임 지휘자였던 요엘 레비가 작년 12월 퇴임 후 KBS의 상임 지휘자 자리는 공석인 상태다.

'거인' 연주에 앞서 소프라노 황수미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네 개의 마지막 노래'를 부른다.

황수미는 지난해 10월 도이체 그라모폰을 통해 '네 개의 마지막 노래'가 담긴 앨범을 발표한 바 있다.

관람료 1만~7만원.
KBS교향악단 28일 정기연주회서 말러 '거인' 연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