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 만료에 따른 계약해지"…학예사 "부당해고" 1인시위

청주시가 작년 말 직영으로 전환한 백제유물전시관의 학예연구사 부당해고 논란을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청주시, 백제유물전시관 '학예연구사 부당해고 논란' 반박

청주시는 13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청주문화원이 수탁 운영해왔던 백제유물전시관을 시 직영으로 전환하면서 (고용 승계되지 않은) A 학예연구사는 위·수탁 종료에 따른 계약 기간 만료에 의한 계약해지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직원은 그동안 수탁 기관과 근로계약을 한 것으로 청주시와 고용관계자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런 사실은 청주문화원장과 체결한 임용계약서, 연봉계약서, 근로계약서를 봐도 쉽게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백제유물전시관을 고인쇄박물관 학예연구사 6명이 공동관리하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 2명이었던 전시관의 학예연구사를 1명으로 축소한 뒤 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나 A 학예연구사는 응시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청주시, 백제유물전시관 '학예연구사 부당해고 논란' 반박

그러나 A 학예연구사는 자신의 계약 해지를 부당해고라고 주장하며 지난달 6일 기자회견을 한 뒤 시청 정문 앞에서 매일 오전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A 학예연구사는 "4대 보험 가입 확인서 명의가 전시관으로 등재된 점 등을 보면 그동안 근로계약의 주체는 청주시장"이라며 "시가 전시관을 직영으로 전환하면서 15년간 열심히 일한 직원을 부당해고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현주 시의원도 지난 10일 열린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가 공적 기능 강화를 위해 백제유물전시관을 직영으로 전환하면서 직원을 줄이고, 15년간 일했던 학예연구사를 해고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청주 백제유물전시관은 그동안 청주문화원이 수탁 관리하다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시 직영으로 전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