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영화감독조합·웨이브와 손잡고 SF드라마 방송

MBC TV는 오는 8월 한국영화감독조합(DGK)과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와 손잡고 총 8편의 SF 시리즈 'SF8'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SF8'은 민규동, 오기환, 노덕, 장철수, 안국진, 이윤정, 한가람, 김의석 8명의 영화감독이 연출을 맡아 각 40분씩 총 8편으로 이뤄졌다.

각각의 작품은 근미래를 배경으로 기술발전을 통해 완전한 사회를 꿈꾸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데이터,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가 등장할 예정이다.

'SF8'은 오리지널과 감독판 2가지 버전으로 제작되고 MBC와 웨이브에서 각각 시청자와 만난다.

오리지널 버전은 MBC에서, 감독판은 방송에 앞서 웨이브에서 한 달 동안 독점으로 선공개된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영화감독들의 창작의 자유와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로 봉준호, 박찬욱, 이준익, 이창동 등 361명이 소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