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향x리사, 오늘(13일) ’올드스쿨’서 ‘마리 퀴리’ 넘버 열창

[연예팀] ‘마리 퀴리’ 김소향과 리사가 ‘올드스쿨’에 출연한다.

금일(13일) 오후 5시 뮤지컬 ‘마리 퀴리’의 김소향과 리사가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에 출연을 예고했다.

김소향과 리사는 극 중 ‘라듐’을 발견해 노벨상을 수상하며 저명한 과학자가 되지만 그 유해성을 알게 된 후 고뇌하는 ‘마리 퀴리’ 역으로 열연 중.

이날 방송에서는 뮤지컬 ‘마리 퀴리’에 대한 흥미로운 토크는 물론, 두 배우의 케미까지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라 기대가 한껏 쏠린다.

특히, 극 중 넘버를 라이브로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 김소향과 리사는 각각 ‘그댄 내게 별’과 ‘또 다른 이름’을 부른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3월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

(사진제공: 쇼온컴퍼니)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