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리나, 미라클버거 출시
▽ 동물성 재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버거
사진=롯데리아 제공

사진=롯데리아 제공

롯데리아는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동물성 재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미라클버거'를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미라클버거는 콩 단백질과 밀 단백질을 조합해 고기의 식감을 재현한 식물성 패티가 들어간다. 소스는 계란 대신 대두를 사용해 고소한 맛을 더했다. 빵은 우유를 넣지 않고 식물성 재료로 만들었다. 숯불갈비양념 맛과 양파의 풍미가 강조된 한국적인 맛의 버거다.

롯데리아는 "신상품은 고기 없이 고기 맛이 난다는 의미로 미라클버거로 이름을 정하게 됐다"며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다양한 식물성 대체 햄버거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