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인터뷰 조작 의혹
"전세 사는데 집값이 너무 올라…"
인터뷰 했던 인물, 알고보니 9억 아파트 소유

제작진 "인터뷰이 요청에 따른 것" 해명
/사진=MBC 'PD수첩' 캡처

/사진=MBC 'PD수첩' 캡처

'PD수첩'이 인터뷰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서울 시내 9억 원대 아파트를 소유한 20대를 무주택자처럼 인터뷰했다는 것. 이에 'PD수첩' 측은 "당사자에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MBC 'PD수첩' 측은 12일 "제작진은 취재 중 A 씨가 인터뷰 하루 전 소형 아파트 매수 계약을 하고 계약금을 지불했다는 점을 인지했다"며 "A 씨가 선금만 지불했을 뿐 등기 이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당 아파트가 노출될 경우 계약이 파기되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해 계약 사실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PD수첩'은 '2020 집값에 대하여 3부 : 커지는 풍선효과 불안한 사람들'을 타이틀로 서울 강남과 인접한 수도권 남부 아파트값 폭등 현상과 임대사업자 특혜와 관련된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마용성'이라 불리며 아파트 값이 크게 오른 서울 용산구를 비추면서 "최근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서울의 한 지역, 1년 전 결혼해 이 집에 전세로 살고 있는 김모씨"라고 소개했다. 김 씨는 "(결혼할 때) 이 집을 샀으면 1억2000만원이 올랐을 텐데, 전세자금대출, 신용대출 영혼까지 끌어모으고 저희 가진 돈 합쳐서 샀으면"이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내레이션으로는 "결혼할 당시 샀더라면 지금보다 1억원이 쌌을 텐데 지금에야 뼈아픈 후회를 한다"라는 말과 함께 부동산 공부에 열중하는 김 씨의 모습을 선보였다. 이어 제작진이 "(집을 살) 그때까지는 아이를 낳지 않고요?"라고 물었고, 김 씨는 "네"라고 답했다.
부동산 커뮤니티에 등장한 'PD수첩' 인터뷰이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단체채팅방 메시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동산 커뮤니티에 등장한 'PD수첩' 인터뷰이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단체채팅방 메시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방송 이후 김 씨가 부동산 커뮤니티 등에 남긴것으로 추정되는 단체대화방 캡처 화면이 공개됐다. 'PD수첩'이 김 씨가 부동산 카페에 올린 글을 보고 인터뷰 요청을 해 응했고 "제작진이 뉴타운 아파트를 매입했다는 부분을 편집할테니 모자이크 처리 없이 방송에 나가면 안되겠냐고 물어보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질문이 담겨 있는 내용이었다.

단체 대화방에 언급된 특정 아파트는 현 매매가가 9억 원대다.

'PD수첩'은 김 씨에 대해 "무주택자"라고 꼭찝어 설명하지 않았지만, 김 씨에 대한 소개부터 인터뷰 내용까지 치솟은 아파트값 때문에 좌절하는 무주택자라는 점을 강조하는 방송 내용이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을 기만했다"는 반응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PD수첩'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이는 김 씨가 먼저 요청한 것"이며, 김 씨의 사정을 '배려'한 것라고 강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