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기도하고 먹어라·플레이스 메이커스

▲ 월스트리트의 내부자들 = 김정수 지음.
한국거래소에서 27년간 근무했고 한국과 미국에서 각각 법학 석사 학위를 받아 증권법 이론과 실무에 두루 해박한 저자가 영화보다 극적인 미국의 내부자거래 스캔들의 역사를 파헤친다.

1930년대 미국 법조계에 커다란 논쟁을 일으킨 '아가시 판결'부터 21세기 최고의 내부자거래 사건으로 불리는 '코언과 SAC 사건'에 이르기까지 스캔들 한가운데 선 주인공들의 야망, 탐욕, 영광, 몰락, 회한과 법정에서 최고의 법률가들이 다투는 법리와 정의의 논쟁을 다룬다.

미국 최고의 대학을 졸업하고 최고의 직장, 최고의 클래스에 있던 이들이 왜, 어떻게 내부자거래를 시작했는지, 어떻게 연방정부에 꼬리가 잡혔는지가 드라마처럼 펼쳐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내부자거래 스캔들은 대형화하는 경향을 보인다.

증권시장 규모가 커졌을 뿐만 아니라 파생상품을 이용한 거래도 다양하게 등장했기 때문이다.

자산운용사인 헤지펀드의 등장도 스캔들 대형화에 한몫했다.

고객 자산을 운용해 수익을 남기고 성공보수를 받아야 하는 헤지펀드는 다른 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달성해야 한다는 절대적 명제를 안고 있는 데다 엄청난 규모의 자금을 베팅하기 때문에 내부정보가 결정적 의미를 지닐 수밖에 없다.

이 책에서 다루는 '갤리언 스캔들'과 'SAC캐피털 스캔들'이 대표적인 예다.

특히 갤리언 사건의 경우 거의 100명에 이르는 월가 전문가들이 유죄를 인정하고 처벌을 받을 정도로 주모자였던 라자라트남의 내부정보 네트워크는 방대했다.

이들을 잡기 위해 무려 7년이나 비밀을 유지하며 인내심을 갖고 추적한 연방 정부의 집요함도 특기할 만하다.

저자는 "외국인인 내가 한국에서 이 책을 쓸 수 있었던 것은 판결문에 모든 실명을 적시하고 재판의 모든 내용을 공개하는 미국 사법제도의 개방적 태도 덕분"이라면서 "판결문에 나오는 개인과 회사의 모든 이름을 익명으로 처리하고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는 우리 법원도 금융 관련 사건의 판결문에 실명을 공개하는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캐피털북스. 560쪽. 2만5천원.
[신간] 월스트리트의 내부자들

▲ 먹고 기도하고 먹어라 = 마이클 부스 지음, 김현수 옮김.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려 도망치듯 처자식을 데리고 인도로 떠난 영국 요리 저널리스트가 요리와 요가 사이를 오가며 겪은 좌충우돌 이야기다.

베스트셀러 작가였던 저자는 30대 후반에 이르러 아무리 노력해도 명성을 얻지 못하고 배는 나오고 음주량은 점점 늘어만 가고 시골로 옮긴 집에서 가까운 치즈 가게까지는 너무 멀고, 그래서 아내와 말다툼이 잦아지는 것을 견디지 못한다.

인도에 가자는 말을 꺼낸 것은 과거에 이곳을 여행한 적이 있던 아내였고 저자는 인도에서 '식도락 여행기'를 쓰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덥석 받아들인다.

머튼 부라, 달 마크니, 시르말 난, 라지즈 무르사그 등 이국적인 이름의 온갖 인도 요리를 섭렵한 것까지는 당초 의도대로였지만 머릿속에만 있었던 교통지옥과 사람지옥, 냄새지옥은 그렇다 치더라도 하드코어 요가를 접하면서 이야기는 의도와는 다르게 흘러간다.

"포기하면 짐을 싸서 귀국해버리겠다"는 아내의 협박에 마지못해 택한 요가였지만 몇 주를 거듭하는 동안 몸이 점점 슬림해지고 정신은 상승하고 삶의 의욕을 되찾는 것은 물론 자신에게 '절제력'이 있음을 깨닫게 된다.

글항아리. 448쪽. 1만7천원.
[신간] 월스트리트의 내부자들

▲ 플레이스 메이커스 = 김정빈·어반트랜스포머 지음.
네덜란드 도시재생 현장 7곳을 찾아 새롭게 변모한 도시 면면과 그곳이 만들어지기까지 과정, 그 중심에서 적극적 역할을 한 사람들 이야기를 들려준다.

도시재생 사업 결과 낙후한 거리가 활성화하거나 기존 기능을 다 한 채 방기된 장소들이 문화적 장소로 재탄생하거나 범죄와 매춘이 성행하던 낙후한 주거지역이 참여적 디자인을 통해 거듭난다.

기존 제도적 틀을 과감히 깨고 대안적 재생 방법을 택한 사례들은 '자유와 관용의 나라'인 네덜란드에서조차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런데도 다양한 힘들이 모여 결국 좋은 공간을 만들어냈다는 것, 그리고 그 과정을 통해 도시를 만드는 방법도 혁신을 향해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는 점은 우리도 주목할 만하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픽셀하우스. 160쪽. 1만5천원.
[신간] 월스트리트의 내부자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