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물복지사업 박차…유기동물 '입양카페' 시범 운영도

경기도가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 1천만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 테마파크와 고양이 보호센터를 마련하는 등 동물복지정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여주에 '반려동물테마파크'·화성엔 `고양이보호센터'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498억원(국비 24억원 포함)을 들여 여주시 상거동 16만5천200㎡에 조성된다.

올해 3월 착공해 2022년 3월 완공될 예정으로 문화센터, 캠프장, 관리동 등 전체면적 9천435㎡의 시설을 갖추고 600마리의 반려견이 이용할 수 있는 체험·놀이공간으로 조성된다.

또 화성시 마도면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앞에는 고양이보호센터를 신설해 반려동물단지 형태로 확장·운영한다.

고양이보호센터는 올해 6월 착공해 내년 6월 완공 예정으로 도비 89억원을 들여 4만7천419㎡ 부지에 고양이 150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입양센터와 교육관, 다목적 운동장, 산책로 등을 갖출 예정이다.

도우미견나눔센터는 도가 직영하는 도우미견·반려견 훈련·입양 전문기관으로, 2013년 3월 문을 열었다.

센터에서는 시군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 기간이 끝난 안락사 대상 가운데 자질이 있는 개를 도우미견으로 훈련해 장애인과 홀몸노인에게 무상 분양한다.

여주에 '반려동물테마파크'·화성엔 `고양이보호센터'

아울러 가정폭력 피해를 본 반려인이 반려동물과 함께 입소해 동반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위탁돌봄' 서비스와 돌봄이 필요한 유기동물을 입양하기 전에 가정에 일시적으로 맡기는 '임시보호제'도 운영한다.

가정폭력 피해자 반려견의 위탁돌봄은 반려동물과 입소할 수 있는 보호시설이 없어 반려인들이 지속해서 가정폭력과 학대에 노출되는 실정을 반영한 조치다.

가정폭력 피해자 쉼터에 입소하기 전에 쉼터 운영자에게 신청하면 운영자가 동물보호시설에 통보해 제3의 장소에서 반려견을 인수해 돌봐주는 방식이다.

이밖에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입양문화를 활성화하고자 올해 안에 남부권 도심 한 곳에 개방형 입양센터 형태로 상담실, 접견실, 교육실 등을 갖춘 '입양카페'를 시범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는 지난해 유기견과 유기묘 각각 2만1천393마리, 6천352마리가 발견됐다.

이는 2018년 2만87마리, 5천577마리보다 늘어난 수치다.

경기도 동물보호과 관계자는 "반려인구와 유기동물 증가, 동물권 인식 확산 등으로 동물복지정책이 더욱 필요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동물권 보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주에 '반려동물테마파크'·화성엔 `고양이보호센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