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별 지하철·버스 통행량도 강남구가 최다…서울 자동차 등록 7년만에 감소
서울 교통중심은 강남역…하루 지하철 9만5천·버스 9천건 이용

서울에서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지점은 단연 강남역으로 나타났다.

12일 서울시가 공개한 교통 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지하철 이용이 가장 많았던 역은 2호선 강남역으로 일평균 9만5천885건을 기록했다.

8만3천262건의 2호선 잠실역, 7만7천220건의 2호선 홍대입구역, 6만7천883건의 2호선 신림역, 6만565건의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이 뒤를 이었다.

버스정류장 역시 '지하철2호선강남역' 논현역 방면 정류장이 하루 9천147건으로 가장 많은 이용량을 보였다.

이어 서초구 '고속터미널' 신반포역 방면 정류장 8천948건, 강북구 '미아사거리역' 도봉세무서 방면 정류장 8천412건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특정 지점이 아닌 행정동으로 보면 종각, 종묘, 인사동, 창덕궁을 아우르는 종로구 종로1.2.3.4가동에서 대중교통 이용이 가장 많았다.

하루 평균 지하철 15만3천90건, 버스 6만7천518건을 기록했다.

자치구별 지하철 하루 통행량은 강남구가 48만6천45건으로 최다였다.

중구가 40만7천991건으로 2위, 서초구가 35만1천613건으로 3위였다.

버스도 강남구가 34만418건으로 가장 많았고 29만7천793건의 관악구와 27만2천394건의 서초구가 다음 순서였다.

┌─────────────────────────────────────┐
│ 2019년 서울 지하철역 통행 최다 5곳 │
├───────┬───────┬───────┬──────┬──────┤
│ 1 │ 2 │ 3 │ 4 │ 5 │
├───────┼───────┼───────┼──────┼──────┤
│ 강남역 │ 잠실역 │ 홍대입구 │ 신림역 │ 구로 │
│ (2호선) │ (2호선) │ (2호선) │ (2호선) │ 디지털 │
│ │ │ │ │ (2호선) │
├───────┼───────┼───────┼──────┼──────┤
│ 9만5천885건 │ 8만3천262건 │ 7만7천220건 │6만7천883건 │ 6만565건 │
└───────┴───────┴───────┴──────┴──────┘

택시 이용량은 행정동별로 강남구 역삼1동이 1만7천956건으로 가장 많고 마포구 서교동이 1만4천910건으로 두 번째였다.

특정 지점으로 따지면 여의도역 주변이 가장 많은 하루 6천864건의 이용량을 기록했다.

서울시민들은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할 때 평균 1천103원을 내고 1.3회 환승하며 33.4분 동안 11.1㎞를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별 평균 이용요금은 일반인 1천252원, 청소년 844원, 어린이 619원, 경로우대자 162원, 장애인 151원이었다.

환승 할인 등 대중교통 요금 할인 제도에 따른 교통비 절감 효과는 시민 1인당 하루 449원, 연간 16만원이라고 시는 계산했다.

┌─────────────────────────────────────┐
│ 2019년 서울 버스정류장 통행 최다 5곳 │
├───────┬───────┬───────┬──────┬──────┤
│ 1 │ 2 │ 3 │ 4 │ 5 │
├───────┼───────┼───────┼──────┼──────┤
│ 2호선 │ 고속터미널 │ 미아 │신세계백화점│ 구로디지털 │
│ 강남역 │ 22-019 │ 사거리역 │ 19-112 │ 단지역 │
│ 22-012 │ │ 09-012 │ │ 17-014 │
├───────┼───────┼───────┼──────┼──────┤
│ 9천147건 │ 8천948건 │ 8천412건 │ 7천884건 │ 7천757건 │
└───────┴───────┴───────┴──────┴──────┘

시민들은 자가용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는 움직임도 보였다.

지난해 서울시 지하철·버스 총 이용 건수는 46억631만건으로 2018년보다 4천544만건(1.0%) 증가했다.

반면 자동차 등록 대수는 312만4천157대로 2018년의 312만4천651대에서 0.02%인 494대 감소했다.

자동차 등록 대수는 2011년 297만7천599대에서 2012년 296만9천184대로 줄어든 뒤 매년 증가하다가 7년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그래프가 꺾였다.

시는 이처럼 지하철, 버스, 택시, 따릉이에 부착된 단말기가 생산하는 연간 770억건의 교통 빅데이터를 교통정책시스템 구축에 활용하고 있다.

서울 대중교통 통행 패턴 정보는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