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로 데뷔했던 신예 고수정
뒤늦게 알려진 사망 소식
소속사 "부디 아픔 없이 안식하길"
고수정 사망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고수정 사망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신인배우 고수정이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25세.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12일 "배우 고수정이 하늘의 빛나는 별이 됐다. 고수정 배우는 그 누구보다도 순수하고 고운 마음을 가진, 풋풋한 빛이 나는 사람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를 반겨주었던 당신의 밝은 미소를, 가장 아름다웠던 당신의 청춘을, 그 마음만큼 순수했던 연기를, 우리는 영원히 기억하겠다. 우리의 영원한 배우, 당신이 떠나는 그 곳엔 부디 아픔 없이 영원한 안식만이 있기를 바란다"라며 추모했다.

고인의 장례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인식이 엄수됐다.

고수정은 2016년 tvN '도깨비'에서 단역을 맡아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그는 JTBC '솔로몬의 위증'과 그룹 방탄소년단의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WITH SEOUL)'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갑작스럽게 전해진 고수정의 사망 소식에 소속사 SNS에는 고인을 명복을 빈다는 내용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