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로 경주예술의전당 공연·전시 줄줄이 연기

경북 경주문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경주예술의전당에서 하려던 각종 공연 8건과 전시 3건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

재단은 29일과 3월 1일 뮤지컬 '빨래'를 무대에 올릴 계획이었으나 연기했다.

오는 12일 하기로 한 '2시의 콘서트 듀오 비비드-사이'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재단은 표 구매자에게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해주고 대관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재단 관계자는 "뮤지컬 '빨래'는 시민 기대가 컸던 만큼 공연팀과 협의해 다시 공연 날짜를 잡을 계획"이라며 "관객과 지역예술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