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 한옥마을에 연못 등을 품은 전통정원이 들어선다.

전주 한옥마을 중심에 전통 정원 조성…이달 말 공개

전주시는 한옥마을에 있는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 1천396㎡(422평)를 쉼터와 공연 기능을 갖춘 전통정원으로 조성, 이달 말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정원은 야외에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는 한류 마당과 전주의 전통 이미지를 살릴 수 있는 투영 연못 등으로 꾸며진다.

또 바닥은 전통방식의 장대석 포장을 도입하고 한옥마을의 정취를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는 각종 전통시설이 들어선다.

꽃나무 가지를 병풍 모양으로 만든 '취병'과 횃불을 피워 놓기 위해 세워두는 기둥 모양의 '정료대', 마을 어귀나 다리 등에 수호신으로 세운 사람 형상의 '벅수', 돌을 우묵하게 파서 절구 모양으로 만든 '물확' 등 옛 정취를 담는다.

시는 준공 이후 황매화·꼬리조팝나무 등 700여 그루와 백리향·은사초 등 9천여본의 꽃을 심어 전통정원의 품격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한옥마을의 정체성을 담은 전통정원은 각종 전통놀이, 공연, 프리마켓 등을 체험할 수 있어 문화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 한옥마을 중심에 전통 정원 조성…이달 말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