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신애 대표 "CJ 부회장 소감, 우리끼리 미리 정해놨다"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12일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서 수상 소감을 한 데 대해 "우리 팀끼리 미리 정해놨다"고 밝혔다.

곽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혹시라도 작품상을 받으면 제 다음 순서로 이미경 부회장님 소감을 듣기로 우리 팀끼리 사전에 정해뒀다"며 "생방송이고 마지막 순서라 언제 커트 될지 모른다고 들어서 저는 일부러 소감을 최소 길이로 준비해 빨리하고, 순서를 넘겨드렸다"고 썼다.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탔을 때 이 부회장이 수상 소감을 한 것을 두고 뒷말이 나오자, 당시 상황을 설명한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영어로 "나는 봉준호 감독의 모든 걸 좋아한다.

봉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한 뒤 '기생충' 제작진과 동생 이재현 CJ 회장, 한국 관객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이 부회장은 '기생충'에 책임프로듀서로 참여했고, '기생충' 오스카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작품상은 통상 제작자와 감독이 함께 후보로 호명되며, 제작자나 감독이 소감을 말하는 게 관례다.

그러다 보니 이 부회장 소감이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였고, 일각에선 '감독 대신에 꼭 나왔어야 했나'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곽 대표는 "봉 감독님은 이미 세 차례나 수상해 '소감 소진' 상태라 별도로 다시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했다.

한달여 동안 미국에서 머물며 각종 시상식 등에 참석한 곽 대표는 이날 오전 배우들과 함께 귀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