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코레일·SR 통합 연구용역 해지돼…국토부 해명해야"

철도 노동자와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12일 코레일과 SR(수서고속철 SRT의 운영사)의 통합 필요성 등을 검토하는 연구용역을 중도 해지한 경위에 대해 해명하라고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철도하나로범국민운동본부와 철도공공성강화 시민모임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가 지난해 12월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산업구조 평가' 연구용역을 강제 해지한 사실이 최근 안호영 국회의원 질의를 통해 확인됐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이자 국민의 요구였던 철도 산업 구조개혁과 관련한 중대한 연구용역이 행정 갑질 끝에 강제 해지된 것"이라며 "국정감사에서 KTX 강릉선 탈선 사고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온 뒤 연구 용역을 재개하겠다고 답하고도 연구용역을 강제 해지한 것에 대해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90% 정도 완료된 연구용역을 해지하는 것이 돈으로 연구자를 길들이겠다는 것이 아니면 무엇이냐"라며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연구용역을 강제 해지한 국토부 관련 책임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오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국장은 "연구용역을 해지한 것은 더는 철도통합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뜻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향후 계획 등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