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페트병에서 추출한 소재로 재킷을 만드는 등 아웃도어업계가 친환경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11일 폐페트병에서 나온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시그니처 플리스' 재킷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아웃도어 상품 출시 '봇물'…폐페트병 추출 재료 활용

이 제품은 버려진 페트병에서 추출한 재생 폴리에스터 원사를 사용했으며,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나 간절기에 유용하다고 K2는 소개했다.

K2는 올해부터 폐페트병이나 폐그물 등에서 추출한 재활용 소재를 활용하고, 물과 화학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염색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제품군 '블루트리'를 출시할 계획이다.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도 페트병 370만개를 재활용한 '에코 플리스 컬렉션'에 이어 생분해가 빠르고 에너지 사용이 적은 천연 울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신발 2종을 출시했다.

이들은 '발키리 보아 2 고어텍스'와 '클래식 울 스니커즈'로, 안창과 제품 갑피에 천연 울 소재를 사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