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오후까지 강풍과 함께 이어져…항공기 운항 차질 예상도

제주에 11일 늦은 오후부터 비가 시작돼 12일까지 이어지겠다.

제주 오늘 오후 미세먼지 씻겨줄 비…최고 150㎜ 예보(종합)

1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늦게부터 산지와 남부지역에 비가 시작돼 밤에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1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특히 산지와 남부지역은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져 100㎜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산지와 남부지역에는 12일 새벽을 기해 호우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 오후 6시부터 12일 오후 6시까지 30∼80㎜로, 산지 등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바람도 점차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바람이 차차 강하게 불면서 12일은 초속 10∼16m,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산지에는 12일 새벽을 기해 강풍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서부 먼바다에도 바람이 초속 9∼16m로 점차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1.5∼4m로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내일(12일) 강풍과 돌풍성 바람으로 제주공항을 연결하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관리공단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강수 영향으로 이날 나쁨 수준을 보였던 초미세먼지(PM2.5)는 12일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