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봄?…오늘 낮 서울 기온 14.6도로 올해 최고(종합)

따뜻한 남서풍이 우리나라 쪽으로 불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1일 낮 기온이 평년 3월 말 수준까지 올랐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최고 기온은 14.6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이는 평년(1981∼2010년) 2월 중순 낮 최고기온(5도)보다 10도 가까이 높은 것으로, 평년 3월 하순 낮 최고기온(12.4도)보다도 높다.

서울뿐 아니라 인천(13도), 수원(14.5도), 강릉(16.6도), 청주(15도), 대전(16도) 등도 올해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하며 3월 하순과 맞먹는 날씨를 보였다.

남부지방은 지난달 초 고온 현상 때만큼은 기온이 오르지 않은 곳이 많았으나, 전주(15.4도), 부산(14.5도), 포항(14.5도), 제주(15.1도) 등 곳에 따라 15도 안팎까지 기온이 상승했다.

낮 기온이 오른 것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때문이다.

북반구에서 시계 방향으로 바람이 회전하는 고기압 특성 때문에 우리나라 남서쪽에서 따뜻한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날씨가 흐렸던 남부지방과 달리 중부지방은 화창한 햇볕으로 기온이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오후 전남 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12일 오전 전국으로 확대되겠으나 포근한 날씨는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낮 기온은 7∼15도로 예보됐고 13일엔 낮 기온이 9∼17도로 더 오르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남쪽에서 접근하는 비구름대여서 비가 올 때도 전국이 영상의 기온을 보이는 등 온화한 날씨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