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권 '조기착공 협의회' 구성…창원시 "상생합의하고도 갈등유발" 반박
경전선 지나는 함안군, 군북역에 환승역 설치 창원시 입장 동조
남부내륙철도 노선싸움에 쪼개진 경남 지자체…도, 중재 무색

경남도 중재에도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을 둘러싼 서부경남과 중부경남권 시·군의 기 싸움이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창원시가 지난해 12월 서부 경남권 중심도시인 진주시가 아닌 중부경남에 속한 함안군을 지나 통영으로 가는 노선 변경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내면서부터 갈등이 시작됐다.

경남도는 지난 10일 남부내륙철도 노선 갈등을 풀겠다며 갈등 주체인 창원시와 진주시를 도청 서부청사로 불렀다.

이 자리에서 양 시는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에 필요한 행정절차에 매진해 달라는 경남도 당부를 받아들였다.

또 사업을 지연시킬 주장은 모두 자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도 중재가 무색해질 정도로 노선 갈등이 다시 불붙었다.

진주시를 중심으로 서부 경남 6개 시·군은 11일 진주시청에서 '서부경남 KTX(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협의회'를 구성했다.

조규일 진주시장, 송도근 사천시장, 윤상기 하동군수, 이재근 산청군수, 신창기 거창 부군수, 이상헌 합천 부군수는 서부 경남 KTX 조기착공 시·군 협의회 구성, 김천∼진주 간 복선화 최우선 추진 등을 골자로 하는 상호협력 공동 결의문에 각각 서명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서부경남 KTX 사업은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을 근간으로 지난해 1월 정부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고 국가 균형 발전 프로젝트를 확정지은 것"이라며 "창원시는 노선변경을 철회하고 정부안대로 조속히 착공되도록 서부 경남 시·군이 공동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부내륙철도 노선싸움에 쪼개진 경남 지자체…도, 중재 무색

창원시도 가만있지 않았다.

창원시는 곧바로 "진주시가 어제는 상생 합의를 하고도 오늘은 갈등유발을 한다"며 "이중적 태도에 강한 유감을 전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최영철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균형 발전, 동반성장을 이야기하면서 팀 짜기, 편 가르기를 하는 진주시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며 "창원시 주장은 한정된 국가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경남 전역을 고속철도 수혜권으로 넣는 '윈-윈' 전략이다" 고 반박했다.

최 국장은 그러면서 의령군, 함안군 등은 중부 경남을 지나는 남부내륙철도 노선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남부내륙철도의 또 다른 당사자인 거제·통영·고성 등 3개 시·군은 진주시, 창원시 어느 한쪽을 공식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노선이 지나거나 종착역이 있는 3개 시·군은 대신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조기 착공에 노력해야 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남부내륙철도 노선싸움에 쪼개진 경남 지자체…도, 중재 무색

남부내륙철도는 기존 계획대로라면 김천∼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를 거친다.

진주를 통과하는 이 구간은 서부 경남 쪽으로 치우쳐 약간 구부러진 형태다.

창원시는 대신 김천∼합천∼함안 군북∼고성∼통영∼거제 구간으로 노선을 바꾸는 안을 지난해 말 국토부에 제출했다.

이렇게 중부 경남 쪽으로 노선을 바꾸면 기존 안보다 거리는 10㎞, 공사비는 2천억원가량 줄일 수 있다는 전문기관의 검토가 있었다고 창원시는 전했다.

또, 경남 중·동부권 이용객이 늘어나는 등 남부내륙철도 수혜 폭이 커진다고 창원시는 주장했다.

노선이 진주를 지나지 않는 문제는 복합열차를 운행하면 해결 가능하다고 창원시는 설명했다.

함안 군북은 진주∼창원(마산)을 연결하는 기존 경전선이 지난다.

함안 군북에서 복합열차를 2개로 분리하면 경전선을 타고 진주, 창원(마산) 양쪽으로 모두 갈 수 있다고 창원시는 주장했다.

함안군은 이날 남부내륙철도가 함안 군북을 경유하면 반드시 군북에 환승역을 설치해야 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