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21일 울산 장생포고래로131갤러리…100여점 전시
'처용얼굴 찾기' 34년…김현우 명인 처용탈 전시회

'처용탈 만들기' 외길 인생을 걷고 있는 김현우 명인이 전시회를 연다.

김 씨는 신라의 처용설화와 처용무에서 유래된 처용탈의 원형을 찾기 위해 울산에서 학문적 연구와 탈 만들기에 몰두하고 있다.

그는 12∼21일 울산 남구 창작스튜디오 장생포고래로131 갤러리에서 피나무, 느티나무, 은행나무, 오동나무, 감나무 등으로 만든 100여 점의 탈을 선보인다.

젊은 시절 문학을 공부하다가 우연히 처용에 대한 시를 읽은 후 처용설화와 처용무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무작정 탈을 만들기 시작한 지 34년이 흘렀다.

"처음엔 일제 때 일본인이 만든 처용탈을 보고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연구하다 보니 그 탈이 '악학궤범'이나 처용무 그림에 등장하는 탈의 형상과 너무 다르다는 것을 발견하고 우리의 탈을 만들어야 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이렇게 말하는 김 씨는 그동안 고증된 처용탈을 제작해 70여 차례 개인 및 단체전시회를 열었고, '처용에 관한 연구' 등 7편의 논문도 발표했다.

'처용얼굴 찾기' 34년…김현우 명인 처용탈 전시회

울산박물관을 비롯한 국내 여러 박물관은 물론 일본 등 일부 해외 박물관에서도 그의 처용탈을 소장하고 있다.

2015년에는 '한국예술문화 명인' 인증을 받았다.

그는 현재 자신의 외길 인생을 기록한 '처용탈장 김현우의 양반걸음으로 천천히 살아가는 이야기'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김 씨는 "신라-고려-조선으로 이어진 처용탈 제작이 일제 때 맥이 끊겼다가 왜색 짙은 형상으로 다시 등장했다"며 "그러나 처용설화에서 시작돼 민족 혼이 깃든 처용의 얼굴을 내가 찾게된 것은 행운이며, 앞으로도 그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11일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