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광기, 사망한 아들 떠올려
"아이 보험금 아이티에 기부했다"
아이티 봉사 당시 영상보며 눈물
'아침마당' 이광기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이광기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배우 이광기가 아들의 사망 보험금을 아이티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이광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광기는 2009년 신종플루로 세상을 떠난 아들을 떠올리며 "2010년에 아이티에 대지진이 일어났다. 당시 나도 아프고 힘들 때인데 봉사활동으로 아이티를 다녀왔다. 어떠한 계기가 돼서 아이의 보험금을 아이티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 매체에 보도가 되니 '사랑의 리퀘스트' PD님이 아이티 모금 방송을 할 예정인데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함께 가면 모금 방송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하더라. 근데 내가 너무 힘들어서 간다는 말을 못 하겠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기도하겠다는 말로 거절했는데 자꾸 마음이 아이들한테 향하더라. 아들이 우리 곁을 떠난 후 우리 가족에게 준 가장 아름다운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후 이광기는 과거 아이티 아이들에게 자신의 아들 옷을 나눠주던 영상을 시청하며 눈물을 보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