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고향 본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가 오는 6월 첫 내한 공연을 갖는다.

11일 공연기획사 빈체로에 따르면 이 오케스트라는 오는 6월 7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같은 달 9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연주회를 한다.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는 1907년 창단해 올해로 113년 된 교향악단이다.

창단 당시 '본 시립 교향악단'으로 출발했다가 1963년 '본 베토벤홀 오케스트라'로 이름이 바뀌었고, 2003년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로 한 차례 더 변경됐다.

독일 태생 지휘자 디어크 카프탄이 2017년부터 음악 감독을 맡고 있다.

내한 공연 프로그램은 베토벤 음악만으로 구성됐다.

'에그몬트 서곡'이 연주된 후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피아노협주곡 4번을 협연한다.

2부에서는 교향곡 7번이 연주된다.

관람료 5만~18만원.
베토벤 고향 사운드는?…'본 베토벤 오케스트라' 6월 첫 내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