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서 4관왕
101년 만에 새로 쓴 한국 영화 역사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상상도 못한 일"
CJ 이미경 부회장 무대 올라 영어 소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를 제대로 휩쓸었다. 한국 영화의 역사를 101년 만에 새롭게 쓰게 됐다.

10일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고 영예인 작품상 주인공으로 '기생충'의 영어 제목 'parasite'가 호명되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터져나왔다.

무대에 오른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 너무 기쁘다. 지금 이 순간이 뭔가 의미 있고, 상징적인, 그리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세워지는 기분이 든다. 이러한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소감을 마치려 하자 관객석에서는 계속해 이들을 연호했다. 그러자 CJ그룹의 이미경 부회장이 나와 영어로 "나는 봉준호 감독의 모든 걸 좋아한다"며 "'기생충'을 지원해준 모든 분들, 사랑해준 분들께 감사하다. 그보다 특히 말씀드리고 싶은 건 한국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분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희의 모든 영화를 지원해줬다. 주저하지 않고 의견을 줬기 때문에 우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했다.


이날 작품상 후보에는 봉준호의 '기생충' 외에도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타이카 와이티티의 '조조래빗', 샘 멘데스의 '1917',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제임스 맨골드의 '포드V페라리',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의 '조커', 그레타 거윅의 '작은 아씨들', 노아 비움백의 '결혼 이야기' 등 쟁쟁한 작품들이 올라 경합을 벌였다.

초반부터 '기생충'의 기세가 남달랐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수상한 데 이어 국제영화상, 그리고 감독상까지 품에 안았다. 앞서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어렸을 때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는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거다. 이 말을 하신 분이 바로 마틴 스콜세지다.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상을 받을 줄 몰랐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