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성 해자에서 출토된 말목 1482~1646년 사이에 생산
상주박물관 "상주읍성 축조 연대 밝힐 근거 찾았다"

경북 상주박물관은 상주읍성 해자(垓字·읍성 주위를 둘러 파서 만든 못)에서 출토된 말목(나무 말뚝)의 생산 연대가 확인돼 상주읍성의 축조 연대를 밝힐 근거가 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상주읍성 유적을 발굴 조사 중인 상주박물관은 해자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지반을 다지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말목 여러 점을 발견했다.

말목 2점을 미국 베타연구소에 분석 의뢰했는데 방사성탄소연대 측정 결과, 1482∼1646년(개연성 95.4%)에 생산된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

상주박물관은 "분석 결과에 따라 읍성 해자는 15세기 이전부터 축조되었음을 알 수 있고, 이는 상주읍성과 관련된 상산지 등 여러 고문헌 기록과도 일치한다"고 밝혔다.

상주박물관은 읍성 해자의 말목 중 양호한 9점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보존 처리를 진행 중이며, 처리가 완료되면 시민이 볼 수 있도록 전시할 예정이다.

상주박물관은 지난해 고려 시대에 쌓은 것으로 추정하는 상주읍성의 발굴 조사에 나서 처음으로 해자를 발견한 바 있다.

상주읍성은 고려 시대 때인 1381년(우왕 7년)에 처음 쌓았다고 전해지는데, 지방에서는 드물게 4대 문 사진이 모두 확보됐다.

상주읍성의 4대 문과 성벽(1천525m)은 일제강점기인 1912년에 모두 훼손됐다.

상주는 조선 시대 때 경상감영이 있던 곳이고, 경상감영은 경상도의 정치·군사·행정·문화를 총괄한 관청이다.

상주박물관 "상주읍성 축조 연대 밝힐 근거 찾았다"

윤호필 상주박물관장은 "말목이 1482∼1646년에 생산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고고학적으로 해자의 축조 연대를 추정하고 상주읍성의 축조 연대를 밝힐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며 "발굴조사, 문헌기록, 자연과학적 분석을 통해 객관적인 기초자료를 계속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