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5개 브랜드 통합 앱 '롯데잇츠'
롯데리아 크리스피크림 등 주문 배달 통합
사진=롯데지알에스 제공

사진=롯데지알에스 제공

롯데그룹 계열 외식기업 롯데지알에스는 자사 5개 브랜드의 주문 및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앱(응용프로그램) '롯데잇츠'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롯데잇츠는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 도넛, TGI 프라이데이스, 빌라드샬롯 등 5개 브랜드를 하나의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롯데리아만 가능했던 배당 서비스를 5개 브랜드로 확대했다.

롯데잇츠에서 '홈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메뉴를 배달 주문할 수 있고, '잇츠오더' 기능으로 매장 방문 전 대기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브랜드 통합 선불카드 기능을 도입해 결제와 잔액 확인을 할 수 있다.

롯데지알에스 관계자는 "모바일 주문 이용자가 증가해 자체 주문 배달 앱으로 다양한 혜택과 편리한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