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자생한방병원 우인 병원장
[한방 건강상식] 겨울의 끝자락…건강한 봄 준비 위해 가벼운 운동을

어느새 겨울도 끝자락이다. 막바지 추위가 지나면 새 생명이 움트는 봄이 시작된다. 이 시기에는 겨우내 잠들어 있던 우리의 몸을 관리해 봄을 준비해야 한다. 한의학 이론을 설명하는 ‘황제내경’에는 겨울에 건강관리를 못하면 봄에 각종 질환에 걸리게 된다는 내용도 있다.

이는 날씨가 따뜻해지면 에너지 소모량이 많아지는데 섭취하는 영양은 겨울과 비슷하기 때문에 근육에 공급되는 산소량이 부족해지고 이러한 피로가 누적돼 봄철 질환이 발생하는 원리를 설명하는 것이다.

따라서 요즘 같은 때에는 제철 음식을 충분히 섭취해 영양분을 확보해야 한다. 무엇보다 특별히 피로하지 않다면 신체를 외부환경에 적극적으로 맞춰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황제내경에서도 봄에는 아침에 일어나서 정원을 큰 걸음으로 걸어 가볍게 운동을 하라는 내용이 있다. 계절의 변화를 몸이 느끼도록 움직이라는 것이다.

봄을 준비하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다. 우선 규칙적인 운동을 실천하면서 조금씩 운동량을 늘려가는 것이 좋다. 평소 때 같으면 등산이나 조깅 등 야외 활동을 점진적으로 늘리면서 자연의 맑은 공기를 통해 호흡기 건강을 관리하는 것을 추천하겠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위험이 사라지지 않은 만큼 실내에서라도 몸을 움직이길 권한다.

실내에서의 가벼운 근력운동도 좋다. 추운 날씨 탓에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근육량도 감소했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활동량이 많아지는 계절을 대비해 움츠려 있던 몸을 풀어나가야 한다. 근육과 인대를 강화하고 체력도 증진해야 한다. 미리 근육을 강화해놓으면 봄철의 야외활동으로 인한 부상도 예방할 수 있다.

한방차도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 대표적으로 구기자차가 봄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이다. 구기자에는 간과 신장을 보호하고 피로 해소에 좋은 비타민과 필수아미노산이 다량 함유돼 있다. 또 구기자의 다당이라는 성분 면역력 강화에도 좋다. 따라서 계절 변화에 우리 몸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데 효과적이다.

우리는 계절의 변화를 별다른 준비 없이 맞이 한다. 매년 반복되기 때문에 익숙하게 느껴지겠지만 신체는 우리의 생각보다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긴 겨울이 끝나가는 지금은 건강한 계절을 준비하기에 적기다. 오늘부터라도 겨울 동안 움츠렸던 몸을 움직이는 노력을 해보길 바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