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제주 매화축제는 봄이 시작하는 3월 초까지 열린다.

제주 매화축제는 봄이 시작하는 3월 초까지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세상이 어수선해도 어김없이 봄이 오고 있다. 올해는 유난히 춥지 않은 겨울이었지만 유달리 봄을 기다리게 되는 것은 전염병이 봄이 되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커서일 것이다. 봄기운에 마음까지 돌랑돌랑(두근두근하다는 뜻의 제주말)해지는 겨울의 끝. 제주로 봄맞이 여행을 떠나보자.

돋아난 봄기운에 두근두근 매화축제

아직 뻣뻣한 나뭇가지를 뚫고 비죽 솟은 꽃봉오리. 그 작지만 은근하고 강한 힘이야말로 예로부터 칭송받아온 매화의 인기비결인지 모른다. 가장 먼저 봄을 가져오겠다는 듯, 추위에도 아랑곳 않고 제 길을 걷는 매화는 훈풍이 먼저 일렁이는 서귀포에서부터 소식을 전해온다. 누구나 찾는 도심공원과 생태공원 산책로를 따라 스스로 핀 매화는 소박해서 친근하고, 야심찬 기획으로 2월 초순부터 이어지는 테마공원의 매화축제는 강렬하게 다가온다. 매화 흐드러진 공원에서 찾는 보물과 각종 만들기 프로그램, 먹을거리 체험도 풍성. 축제 기간 입장료를 할인하는 곳도 있다. 휴애리자연생활공원의 매화축제는 3월 8일까지 이어지며 노리매 매화축제는 3월 1일까지 진행한다.

환경을 사랑하는 마을 예래생태마을

반딧불이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예래생태마을’

반딧불이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예래생태마을’

색달동과 상예, 하예동을 관할하는 행정동 예래동은 감귤농사와 어업이 이뤄지는 농어촌 마을이자 중문관광단지가 자리한 제주관광의 중심지. 마을을 지켜준다는 사자 ‘군산’과 구시물, 애기업개돌이 마을을 굽어살피고 해안을 따라 절경이 펼쳐지는 마을 포구에는 마을 사람의 평온을 빌며 세운 명물, 진황등대도 있다. 환해장성과 당포연대 등 오랜 역사만큼 문화유적도 다양하며 대왕수천의 풍부한 물과 깨끗한 환경으로 가장 먼저 반딧불이 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에코파티와 생태 체험 축제를 통해 자연과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마을로 인정받는 지금, 찬란한 봄날의 한가운데 펼쳐질 등문화축제에서 소원을 풀어낼 기대도 조금씩 자라나기 시작한다. 마을해설사가 이끄는 투어와 자연체험장을 갖춘 생태체험관까지 예래동을 말할 때 떠오르는 것이 한둘이 아닌 건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일 것이다.

서귀포 천문과학문학관으로 별보러 가자

아직은 차가운 밤하늘, 오리온자리 아래 시리우스를 따라 남쪽바다로 향하다 수평선 근처에서 희미한 별을 찾았다면? 다름 아닌 노인성이다. 오래도록 불려온 그 이름에는 사람이 나이가 들며 완전하고도 이상적인 인간이 돼간다는 의미가 담겨 있고 남반구에서는 흔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귀하기에 길흉화복과 무병장수를 관장하고 천하태평과 복을 빌어준다고 알려져 있다. 겨울철 별자리에 속하며 11월에는 새벽녘에 보이다가 2월에서 3월 초 저녁시간에 관측할 수 있다. 이 별을 보려면 남해안 높은 산이나 제주를 찾아야 하는 데 제주에서도 서귀포 지역이 노인성 관측의 최적지이며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이 노인성을 관측하는 국내 유일 천문대다. 이 별을 함께 보고 오래도록 행복할 수 있는 기회가 바로 지금 제주 서귀포에 열려있다니 벌써부터 심장이 두근두근. 월요일 휴관, 기상에 따라 관측이 어렵거나, 조기 폐관할 수 있으니 방문 전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

이른 봄 푸르름을 그리는 대수산봉

제주의 숨은 일출명소 ‘대수산봉’

제주의 숨은 일출명소 ‘대수산봉’

올레 2코스의 일부인 이곳은 과거 물이 나던 산이라 하여 물뫼로 불리다가 크다를 더한 큰물뫼, 대수산봉이 됐다. 조선시대에는 봉수대가 있었다. 우도, 성산일출봉, 섭지코지와 지미봉, 말미오름이 보이고 근처 고성리, 오조리, 성산리의 마을 풍경도 조망할 수 있어 아는 사람만 아는 숨겨진 일출명소. 삼나무와 소나무로 이뤄진 숲 안에서는 겨울에도 푸릇함을 느낄 수 있고 탐방로 관리도 잘돼 있는 데다 곳곳에 쉼터와 운동기구를 구비했다. 등반에 걸리는 시간은 휴식까지 포함해서 한 시간 정도다.

제주가 품고 키운 한라수목원 죽림원

한라수목원 죽림원의 ‘다원’

한라수목원 죽림원의 ‘다원’

겨우내 바래지 않은 초록이 그 가치를 드러내는 2월, 남쪽나라 제주는 먼저 봄을 입는다. 도민과 관광객 모두에 인기 만점인 한라수목원에서는 평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마련된 숲해설로 휴식과 정보를 함께 얻고 대나무숲 죽림원도 거닐 수 있다. 신이대, 왕대, 제주조릿대, 죽순대까지 대나무 곁 산책로를 걷다 보면 마음 속 비밀 혹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털어내기에 최적의 장소다. 제주 곳곳 차밭의 그윽한 푸르름도 이미 봄이다. 거문오름을 등에 업은 다원에서는 정갈하게 다듬어진 차밭의 초록을 배경삼아 조용히 산책하다 사진을 찍거나 유기농 차를 맛볼 수도 있다. 1100고지 주변 한적한 다원에서 진초록 융단 위 눈이불의 장관을 감상할 수 있고 녹차밭과 미로공원을 겸한 다원에는 낮은 단계부터 높은 단계까지 수준에 따른 미로 탐험과 염소 먹이주기가 있어 어린이 동반 가족에게도 인기가 높다.

옛 사람들의 삶 찾아 떠나는 도내 유적지들

청동기와 철기시대 마을 모습과 유물을 볼 수 있는 ‘삼양동 유적’

청동기와 철기시대 마을 모습과 유물을 볼 수 있는 ‘삼양동 유적’

세계지질공원 제주에서도 손꼽히는 지질트레일, 수월봉 품은 고산리는 지질학적 가치뿐 아니라 역사·문화적 가치도 높다. 고산리 유물은 한국 내륙에서 발견되지 않은 유물 조합상으로 후기 구석기와 초기 신석기의 연결고리이자 동북아시아의 초기 신석기문화를 살피는 훌륭한 자료. 청동기와 철기시대의 마을 모습은 삼양동에 있다. 도내 최대 규모 마을유적의 움집과 불 땐 자리, 둥그렇게 둘러앉은 마을 터부터 옛사람들의 의식주와 도구 생산 과정도 살펴보자. 모두가 언제든 찾도록 연중무휴·무료로 운영 중이다. 참고로 고산리와 삼양동 유적 모두 국가사적으로 지정돼 있다. 좀 더 신비로운 옛사람들의 삶을 원한다면 탐라국 시조 삼신이 솟았다는 삼성혈이나 삼신과 삼공주의 혼례장소 혼인지를 찾아도 좋겠다.

제주에서 즐기는 체험클래스

다양한 체험클래스에서 기념품을 직접 만들 수 있다.

다양한 체험클래스에서 기념품을 직접 만들 수 있다.

제주에서의 추억과 시간, ‘제주감성’이 넘치는 기념품 하나쯤은 챙기고 싶은 마음이야 누구나 비슷하다. 도내 곳곳 소품가게를 둘러보며 고심 끝에 고를 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더 마음을 기울이면 내 손으로 제주 기념품을 만드는 방법이 보인다. 내가 디자인하고 만드는 유리공예, 내가 짓는 돌담액자와 나만의 손글씨, 색 조합에서부터 취향 저격하는 유리알 액세서리까지. 몇 시간의 투자로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기념품이 완성된단다. 직접 발품을 파는 데다 만드는 동안 몰입의 기쁨이 더해지면, 여행 뒤에도 제주에서의 기억을 더 깊고 진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자료 제공:제주관광공사

여행메모

제주의 겨울 먹거리 - 생선모둠구이


늦겨울의 탐나는 여행…난, 탐라국으로 간다

해산물을 즐기지 않는 사람도 제주에 오면 회 한 번쯤 먹듯, ‘육식형 인간’을 자부하는 누구라도 이곳에서만큼은 제대로 된 생선구이 한 상 먹어보는 것 어떨까. 그동안 생선구이에 대한 기억은 생선 두어 마리, 몇 조각이 전부였다고? 이제 여기서는 기대치를 조금 더 올려도 좋다.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꾸며진 공간에서 코스 요리로 즐기는 생선구이집부터, 반찬과 돔베고기를 기본으로 해 계절에 맞는 모둠 생선을 쫙 펼쳐놓고 조금씩 맛보는 편안한 분위기의 공간도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