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지·경기 북부 제외하고 이달까지 영하 10도 이하 큰 추위 없을 듯
다음 주 기온 쑥 오르고 포근…올겨울 한파 사실상 끝

입춘(立春) 한파가 물러가고 다음 주에는 중부지방에서도 낮 최고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올라 포근하겠다.

경기 북부, 강원 산지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 지역에서 이달 말까지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큰 추위가 찾아올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주(10∼16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0∼5도, 최고 기온은 8∼11도로, 2월 중순 평년 기온(최저 -3도, 최고 5도)보다 높겠다.

이달 6일 서울의 최저기온이 -11.8도까지 떨어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 주 사이에 최저기온만 최고 17도 가까이 오르는 셈이다.

다음 주 낮 최고 기온은 화요일인 11일부터 금요일인 14일까지 10도 이상을 기록하다가 주말인 15∼16일이 되면 소폭 내려가는 분포를 보이겠다.
다음 주 기온 쑥 오르고 포근…올겨울 한파 사실상 끝

서울뿐 아니라 인천에서도 다음 주 최저기온이 0∼4도, 최고 기온은 6∼10도로 예보되는 등 대부분 중부지방에서 최저기온이 영상에 머물고, 최고기온은 10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남부지방에서는 광주(최저 3∼8도·최고 11∼15도), 부산(최저 3∼9도·최고 12∼15도), 제주(최저 6∼12도·최고 11∼17도) 등 최고 기온이 15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도 있겠다.

다음 주 기온이 오르는 것은 이번 주 한파에 영향을 미친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력이 축소되고 제주도 부근으로 이동성 고기압이 지나며 우리나라 쪽으로 온난한 남서풍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10∼11일과 14∼15일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며 일사량이 늘어나는 점도 기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 주 기온 쑥 오르고 포근…올겨울 한파 사실상 끝

앞으로 남은 올겨울 이번 주와 비슷한 강도의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상돼 수도권과 중부, 남부지방에서 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은 낮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전국의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북쪽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우리나라 쪽으로 유입돼 기온이 떨어질 때도 있겠지만 -10도(서울 기준) 이하로 내려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면서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5도 안팎으로 기온이 떨어지는 추위 가능성은 있어도 이번처럼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내려가는 추위는 당분간 찾아오기 어려울 것"이라며 "대체로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