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중국 항공편 운항 중단·축소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라 대구-중국 간 항공편이 끊기거나 축소되고 있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초까지 대구-중국 간 4개 노선이 운항했으나 최근 10여일 새 3개 노선 운항이 중단되고 1개 노선은 운항 횟수가 축소됐다.

중국 둥팡(東方)항공은 오는 10일부터 대구-상하이(上海) 노선 운항을 주 7회에서 주 4회로 감축하기로 했다.

앞서 둥팡항공은 대구-웨이하이(威海) 노선을 주 4회 운항해오다 지난 5일부터 중단한 바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달 25일 대구-장자제(張家界) 노선(주 2회)에 이어 지난달 29일 대구-옌지 노선(주 3회) 운항을 잇달아 중단했다.

이와 별개로 지난달 초 중국 쓰촨(四川)항공이 경영상 이유로 대구-장자제 노선을 중단했다.

대구국제공항 국제노선은 지난해 말 7개국 15개 노선에서 다음 주에는 7개국 12개 노선으로 줄어든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대구공항뿐 아니라 모든 공항 이용률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며 "확산추세가 지속하면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우려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