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분기 연속 적자에 적자폭 확대까지
올해 신차 계획 없어 '첩첩산중' 평가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사진=연합뉴스]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3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비우호적인 환경에서도 내수판매 감소율을 전년 대비 한 자릿수로 방어했으나 수출부진과 영업비용 증가로 손실폭이 확대됐다.

쌍용차는 7일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2819억원으로 전년보다 적자 폭이 339.3%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6239억원으로 2.2%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3414억원으로 452.0% 증가했다.

지난해 쌍용차 영업손실은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2천950억원) 이후 10년만의 최대 규모다. 2017년(-653억원)과 2018년(-642억원)을 합하면 3년간 누적적자가 4114억원에 달한다.

판매는 13만5235대로 전년보다 5.6% 감소했다. 내수는 10만7789대로 1.2% 감소에 그쳤지만, 수출이 2만7천446대로 19.7% 줄어 감소 폭을 키웠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만 보면 영업손실이 998억원으로 전년 4분기(-35억원)보다 적자 폭을 키워 12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당기순손실도 1559억원으로 전년 4분기(-40억원)보다 크게 늘었으며 매출액은 9192억원으로 12.7% 감소했다.

신형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는 4년 연속 10만대를 넘기며 나름대로 선전했지만, 수출 감소가 전체 판매 실적을 끌어 내린 것으로 평가된다.

쌍용차는 지난해 티볼리와 코란도 디젤·가솔린 모델 신차를 차례로 내놨지만, 판매 부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올해에도 신차 계획이 없어 미래 대비도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쌍용차는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작년 말 추가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등 노사가 함께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파완 고엔카 사장이 방한해 2300억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밝히고, 포드와의 글로벌 제휴 등을 통해 3년 후 흑자 전환에 성공하겠다면서 산업은행과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산은은 대주주가 더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흑자 전환이 가능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힌드라와 쌍용차는 현재 흑자 전환을 위한 사업계획을 정리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했다"며 "선제적인 자구 노력으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