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한밤' 통해 이혼공방 심경 고백
"가정사로 피로감 느끼게해 죄송"
영국으로 어학연수 결정
구혜선 "안재현 이혼 요구, 장난인 줄 알았다"

배우 구혜선이 지난 6개월간 안재현과 이혼 공방을 벌인 속내를 드러냈다.

5일 방송되는 SBS ‘본격연예 한밤’은 또 다른 시작을 준비하고 있는 구혜선의 심경을 전할 예정이다.

구혜선은 지난해 8월 남편 안재현과 파경 소식을 전했다.

이혼 발표 이후 그녀는 그간 방송이 아닌 개인 SNS로만 근황을 알려왔었다. 하지만 영국 어학연수를 앞두고 '한밤'에 모습을 드러낸 것.

평소 동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기로 유명한 구혜선은 지난주 금요일 경기도에 위치한 한 유기견 보호소를 찾았다. 유기견을 위한, 봉사 활동에 참여했다고.

구혜선은 방송 카메라 앞에 선 게 언제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인들로부터 아직은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주변의 만류에도 인터뷰를 수락한 계기에 대해 구혜선은 "개인의 가정사로 본의 아니게 피로감을 겪었을 대중들에게 사과를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지난해 여름, 한 달 사이 약 열 차례에 걸친 폭로를 거듭한 구혜선은 처음에는 남편 안재현의 이혼 요구가 장난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지난 6개월이 꼭 악몽을 꾼 것 같다는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한순간에 폭로를 중단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도 ‘한밤’에서 밝혔다.

구혜선은 SNS를 통한 이혼 공방 이후 안재현을 한 번도 상대방을 만난 적 없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이혼을 원하지 않았지만 이제는 관계를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이제는 복잡한 마음을 내려놓고 영국으로 어학연수를 떠난다"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한밤’의 새 MC 장예원 아나운서가 첫 방을 무사히 마쳤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한밤의 TV 연예 시절에 진행하고 4년 만에 돌아왔다”라면서, “다시 이 자리에 돌아와서 영광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열심히 진행해 보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주 ‘본격연예 한밤’은 2월 5일 수요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