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연에 고발당한 김용호, 무차별 폭로 이어가더니 "장동건, 요즘 약에 의지한다길래 걱정"

김용호 전 기자는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에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4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 '지금 정우성 도망치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장동건씨가 방송을 보고 너무 힘들어 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씨는 "우리 방송이 조금 셌나 보다"라면서 "고소영 씨도 너무 상처를 받았다. 장동건 씨가 너무 힘들어하고 약에 의지하는 그런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고 전했다.

옆에서 대화를 나누던 강용석 변호사는 "우리만 한 건 아니지 않나"라며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

김 씨는 이어 "장동건 씨가 잠을 못 자는 거라 걱정이 되더라"라며 "우리가 너무 큰 충격을 주는 건 자제해야 되지 않나라는 생각을 최근에 했다. 사람들이 돌을 던지는데 유명인이라고 돌을 온전히 맞고 있어야 하는 사람도 있지 않나. 우릴 주목하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영 씨가 자기 사업 망한거 아니라고 그거 하나는 해명하고 싶다고 했다"면서 "사업이 망한건 사실이지만 자기 돈은 많이 들어간 게 아니라고 하더라. 고소영이 사업 잘못돼서 쫄딱 망했다는 건 해명하고 싶어했다. 투자받아서 그게 망한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주진모의 사적인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가 유출됐다. 주진모 측은 곧바로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메시지 내용이 순식간에 확산되면서 메시지를 주고받은 연예인으로 지목된 장동건이 타격을 받았다. 특히 내용이 대화 당시 유부남이었던 장동건의 은밀한 대화라 더욱 세간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주진모 해킹 사건을 예상하고 하와이로 여행을 갔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앞서 김건모의 부인 장지연씨의 결혼 전 사생활을 무차별적으로 폭로했다.

김 씨는 장 씨가 연예인들과 수차례 만남을 가져왔다고 주장했으면서 "결혼도 했는데 폭로가 터지고 장지연씨에 대해선 애처로운 마음이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장지연씨가 언론 플레이를 하는 걸 보면서 누가 봐도 이분도 순수한 사람은 아니라는 걸 느꼈다"고 주장했다.

장 씨는 최근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 씨는 최근 한 강연회에서 장씨를 연상하는 표현을 쓰며 톱배우와 과거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김건모의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결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남자 관계를 들먹이며 가족을 공겨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확인되지 않은 얘기로 공개적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정태원 변호사는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서 "유튜브 조회수가 많이 올라가게 되면 수입도 많이 늘어나게 되고 구독자도 늘게 되고, 아마 그런 생각에서 좀 더 자극적인 기사를 내보내겠다는 취지에서 된 것이 아닌가 싶은데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변호사는 "방송법 위반을 떠나서 일반 민형사상 처벌받거나 손해배상 해줘야 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면서 "변호사법 24조에 보면 변호사는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돼 있다. 그런데 이 품위손상은 꼭 변호사 업무뿐만이 아니라 업무 외에 다른 일을 할 때도 품위손상을 하면 징계를 받도록 돼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