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에 '디지털문화유산 나눔방' 개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 즐기는 우리 문화유산

문화유산과 디지털기술이 만나는 신개념 체험·휴식 공간 '디지털문화유산 나눔방(이하 나눔방)'이 4일 국립고궁박물관에 개관한다.

문화재청이 국립고궁박물관 1층 카페에 마련한 나눔방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콘텐츠를 활용해 관람객이 문화재를 체험하고 정보를 나누도록 세 구역으로 꾸몄다.

▲ 문화유산을 3차원 입체(3D)영상으로 체험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 ▲ 창덕궁을 디지털 기술로 담은 다면 미디어아트 영상체험구역 ▲ 수원화성·고인돌·석굴암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주제로 만든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체험구역이 그것이다.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은 최신 기술로 제작한 창경궁, 한국의 사찰, 소쇄원, 하회탈, 프랙탈 아트 등 3D 디지털 영상 다섯 편을 제공한다.

디지털기기로 문화유산에 대한 정보를 확인한다.

프랙탈 아트(fractal art)는 작은 구조가 전체 구조와 비슷한 형태로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프랙탈' 개체를 이미지, 만화 영상 등으로 표현한 예술을 말한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 즐기는 우리 문화유산

미디어아트 영상은 창덕궁의 과거, 현재, 미래를 디지털 기술로 담아냈고, 가상현실·증강현실 실감체험은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문화유산을 생생하게 느끼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방문객은 나눔방 안 서가에서 인터넷으로 정보를 검색하고, 국내 여행안내 자료를 찾아본다.

또 문화재 관련 전문 서적, 어린이 역사책, 신간 문학도서 등 1천여 권을 비치해 책을 읽으며 휴식한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 즐기는 우리 문화유산

문화재청은 나눔방 개관을 기념해 관람객, 주변 직장인이 점심시간에 문화유산을 체험하도록 4월 말까지 평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커피와 음료를 반값에 제공한다.

사전 예약하면 단체 회의실도 무료로 사용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나눔방 개관으로 국민과 미래의 문화유산 지킴이가 될 어린이·청소년이 문화유산을 직접 체감하고 소통해 문화유산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그 가치를 확산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 즐기는 우리 문화유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