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연, 강남경찰서 고소장 제출
가세연 기자 "장지연 과거에 소문 많았다"
아니면 말고식 주장, 강경 대응
왼쪽부터 김용호 전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사진=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왼쪽부터 김용호 전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사진=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김건모 아내이자 피아니스트인 장지연 씨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한경닷컴 취재결과 장지연 측은 3일 서울강남경찰서에 김용호 전 연예기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장에는 김 전 기자가 김건모의 아내인 장지연 씨를 비방할 목적으로 공연히 사생활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비방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전 기자는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등 가세연 멤버들과 함께 지난달 18일 대구에서 진행된 강연회에서 장 씨의 결혼전 사생활에 대해 "남자 관계가 복잡했다"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주장했다.

이들은 가세연 유튜브 방송에서도 "장 씨에 대한 과거 사생활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며 "벌집을 건드렸다" 등의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강연회에서는 장지연이라는 실명이 언급되지 않았지만 장 씨를 특정할만한 설명을 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됐다.

장지연 측 관계자는 "유명인 뿐 아니라 유명인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확인되지도 않은 사생활 관련 루머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를 하는 것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으며,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가세연과 장지연의 악연은 지난해 12월로 거슬러 올라갔다. 가세연이 장지연과 결혼한 김건모가 2016년 8월 유흥업소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 이와 함께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 씨의 법률대리인으로서 강간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강용석 변호사의 아내와 장지연이 친분이 있었을 뿐 아니라 장지연과 김건모를 소개해 준 것도 강용석 변호사의 아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더불어 강용석 변호사의 아내와 장지연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도 공개됐다.

이 상황에서 가세연이 김건모 뿐 아니라 연예인도 아닌 장지연의 결혼 전 사생활까지 물고 늘어지는 것과 관련해 "지나치게 감정적이다", "악의적이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편 김건모는 가세연 측의 의혹 제기에 대해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A 씨를 명예훼손과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