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여파에 중-일 노선 전면 중단 검토 시작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가 중국노선 전면 운항중단을 추진한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가 중국노선 전면 운항중단을 추진한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젠닛쿠·ANA)의 히라코 유지 사장이 중국노선 운항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히라코 사장은 31일 도쿄에서 열린 싱가포르항공과의 제휴 관련 행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책으로 "운휴(운행중단)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노선은 옛날부터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상황을 적절하게 판단해 일본과 중국을 잇는 노선의 운항 중단 계획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아사히신문은 우한 폐렴 영향으로 일부 외국 항공사들이 중국노선 운항 중단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편수가 많은 일본 항공사가 운항 중단에 돌입하면 파장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ANA는 우한 폐렴 발원지인 우한을 비롯해 중국 10개 도시의 11곳에 취항하고 있다. 우한을 잇는 정기 항공편에 대해선 이미 3월 1일까지 운항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ANA는 올 2~3월 중일 노선 예약 상황이 중국 출발편의 경우 작년 동기의 절반 수준으로, 일본 출발편은 약 40%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또 다른 일본 대형항공사인 일본항공도 지난 10일간 중국 노선 2월 예약분의 약 25%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동방항공은 일본 기타큐슈 공항과 중국 다롄을 잇는 노선에서 공중보건 안전 문제를 이유로 2월 8일부터 28일까지 결항키로 했다고 기타큐슈시 당국이 31일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