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 등으로 몸 상태 나빠져
"휴일이라 병원 문닫아 응급실 간 것"
진료 마친 후 다시 촬영장 복귀
소속사 "피로 누적으로 응급실行"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촬영 중 한때 피로 누적으로 응급실行

배우 손예진이 드라마 촬영 중 피로 누적으로 응급실행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27일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손예진은 이날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촬영 도중 몸이 안 좋아져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진료를 마친 뒤 현재 촬영장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장기간 촬영하다 보니 수면 부족 등으로 몸 상태가 안 좋아졌다"며 "쓰러져서 응급실에 들른 것은 아니고, 대체 휴일이라 일반 병원이 열지 않아 응급실에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벌 상속녀와 북한 장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사랑의 불시착'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이다. 손예진은 극 중 재벌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아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