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설 당일인 25일 오후 현재 귀성·성묘·귀경 차량이 몰리며 전국 고속도로 주요 구간이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는 이날 오후 5시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를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부산 6시간 40분, 목포 5시간 10분, 광주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40분, 대구 5시간 10분, 강릉 3시간 30분, 대전 3시간 30분 등으로 예상했다.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 데 드는 예상 시간도 부산 6시간 10분, 목포 4시간 30분, 광주 4시간 30분, 울산 5시간 30분, 대구 4시간 30분, 강릉 3시간 20분, 대전 3시간 10분으로 반대방향과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4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의 차량 정체 구간 총 길이는 서울 방향이 108㎞, 부산 방향이 114㎞로 금일 최대 길이에 달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도 목포 방향 33㎞, 서울 방향 75㎞ 구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 45㎞, 일산 방향 62㎞ 구간에서 차들이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

귀성방향 정체는 이날 오후 11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이며 귀경방향 정체는 자정을 넘어 26일 새벽이 돼야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604만대에 이른다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8만대가,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48만대가 고속도로·국도 등을 통해 이동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