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제대 후 복귀작 '더 게임' 3.8% 출발

배우 겸 가수 옥택연이 제대 후 선택한 복귀작 MBC TV 수목극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한 이 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은 2.7%-3.8%로 집계됐다.

첫 회에서는 상대의 죽음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택연 분)이 처음으로 죽음이 보이지 않는 여형사 준영(이연희)과 만난 모습이 담겼다.

'더 게임'은 초반부터 몰아치는 전개와 감각적인 영상미, 음악으로 시청자 눈을 끌었다.

옥택연이 예고한 '매회 클리프 행어(충격적 결말 암시)'도 첫방송부터 등장해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죽음을 본다'는 설정 등은 이미 OCN 등 장르극에서 자주 선보인 소재라 차별화한 느낌은 들지 않는다는 감상평도 적지는 않았다.

초반부터 여러 갈래로 풀어놓은 이야기들을 어떻게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배우들이 얼마나 개연성 있게 소화할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는 8.6%-9.2%, SBS TV 수목예능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4.0%-4.2%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