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훈, '가세연'서 근황 공개
"영화 '회충가족' 먼저 출연하겠다 연락"
'가세연' 안정훈 출연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가세연' 안정훈 출연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배우 안정훈이 '가세연'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안정훈은 지난 22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가 출연하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영화 '회충가족' 촬영장에서 진행됐다. '회충가족'은 김용호 전 기자가 제작하는 영화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재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연은 안정훈이다.

안정훈은 "'가세연'을 열심히 구독하고 있는 42년차 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자 김 전 기자는 "영화의 소재 때문에 많은 배우들이 망설일 것 같아서 과연 누가 출연할까 싶었다. 그런데 흔쾌히 먼저 출연해주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안정훈은 "방송으로 배우들을 모집한다는 걸 보고 페이스북을 하다가 먼저 '반갑다'고 연락을 했다. 단역 하나 출연하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큰 역할을 줬다"고 말했다. 이에 김 전 기자는 "청춘스타 이미지 때문에 어울릴까 고민을 했는데 이 영화는 안정훈 배우가 없었다면 나오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회충가족'의 시나리오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냐는 물음에 안정훈은 "단편영화 같지는 않고 정말 작품성 있는 영화라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가세연' 측은 앞서 방송에 출연했다가 논란이 됐던 배우 공형진을 언급하며 안정훈에게 '걱정이 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안정훈은 "작품이 좋아서 출연했고, 열심히 움직이는 '가세연' 분들과 시청자 여러분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드렸으면 한다"고 답했다.

또 그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께서 정치와 종교에는 가담하지 말라는 조언을 하셨다. 그런데 너무 겁쟁이가 아니었나 싶다"며 "제가 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배우로서의 핵심 역량을 재능기부할 수 있는 좋은 작품에 출연하는 것"이라며 '회충가족'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