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최현석 사문서 위조 의혹 취재
최현석 "조용히 일만 하고 싶다" 심경 전해
최현석 심경 고백  / 사진 = 한경DB

최현석 심경 고백 / 사진 = 한경DB

사문서 위조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셰프 최현석이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현석이 현재 근무 중인 레스토랑을 찾아 그의 심경을 인터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최현석은 사문서 위조 의혹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소속사 이적 당시 남은 계약기간을 없애기 위해 사문서 위조에 가담한 의혹을 받고 있다.

최현석은 전 레스토랑 쵸이닷을 떠나게 되며, 운영방식으로 인해 그만두게 되었다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그가 더 좋은 조건의 계약을 위해 전 소속사와의 계약서 위조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는 주장이 함께 일었다.

이에 최현석은 지난 18일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계약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현석 심경고백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최현석 심경고백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한밤' 제작진은 "최현석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면서 그거 최근 새로 연 레스토랑을 직접 찾았다. 그러나 해당 레스토랑 직원은 "최현석이 하는 곳이 맞지만, 현재 영업 중"이라며 영업 종료시까지 기다려 줄 것을 부탁했다.

이후 제작진과 만난 최현석은 "지금은 말씀을 못 드리고 준비해서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특히 최현석은 사문서 위조 적극 가담 등 새로운 보도에 대해서도 "내일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진짜 너무 힘들다.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하고 싶다"고 당부하며 자리를 피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