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훼손·관광자원 보호 등 이유로 논란…최종 노선은 내년 6월까지 확정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돼 속도가 붙은 제2 경춘국도의 노선이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 관통을 배제하는 방향에서 추진될 전망이다.

속도 붙은 제2경춘국도 노선 '촉각'…남이섬 관통 배제 검토

제 2경춘국도 건설계획 초기부터 국토부가 남이섬과 자라섬을 관통하는 노선을 검토하자 자연 훼손 등의 이유로 논란이 돼 왔다.

국토교통부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21일 오후 춘천 남이섬에서 제2 경춘국도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기본설계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설계추진 방향과 콘셉트를 밝히면서 관광자원 보호를 위해 남이섬과 자라섬을 관통하는 노선을 배제하는 추진 방향을 설명했다.

또 국도 간선 기능을 위한 금남 JCT 입체 교차로 계획과 민원지역 우회노선 검토를 밝혔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를 통해 노선은 기본설계용역과 국토부, 지자체,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협의회를 구성해 분기별로 논의하기로 했다.

제2 경춘국도 사업은 주말마다 지·정체 현상을 빚는 서울춘천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하고, 수도권과 접근성을 높이고자 4차로의 자동차전용도로 33.7㎞를 새로 건설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1조845억원으로 추산된다.

아직 확정되지 않은 제2 경춘국도 노선은 내년 6월까지 진행하는 기본설계 용역을 통해 구체적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속도 붙은 제2경춘국도 노선 '촉각'…남이섬 관통 배제 검토

하지만 통과 구간인 경기 남양주와 가평, 강원 춘천에서는 지역별로 첨예하게 의견이 엇갈리는 노선 결정을 앞두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가평군은 사업비가 약 894억원 적게 들어가는 가평 시내를 지나는 노선을 요구하고 있다.

속도 붙은 제2경춘국도 노선 '촉각'…남이섬 관통 배제 검토

지난 17일 가평군 통합 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주민 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역 관통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반면, 춘천시는 최단거리 노선을 주장하고 있다.

춘천시는 섬보다 아래인 남쪽으로 건설해야 소요시간이 단축되는 등 경제효과가 높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서 남양주와 가평군 노선 제시안은 소개됐지만, 춘천시의 제시안은 제외돼 논란이 불거졌지만, 단순 실수로 밝혀져 일단락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