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헌 대표 "무료로 하면 시설 훼손율 높고 관람태도 떨어져"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는 21일 "현재 무료인 경기도뮤지엄의 관람료를 유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문화재단 대표 "문화콘텐츠 공짜 안돼…관람료 유료화 추진"

강 대표는 이날 수원시 경기상상캠퍼스에서 신년 간담회를 열어 '뮤지엄 활성화' 계획을 강조하면서 방법 중 하나로 관람료 유료화 정책을 내놨다.

경기문화재단은 '경기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조례'에 따라 2017년 9월부터 관람 인원 제한이 있는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을 제외한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등 5개 뮤지엄의 관람료(기존 4천원)를 받지 않고 있다.

강 대표는 "문화 콘텐츠는 '공짜'로 제공돼선 안 된다는 개인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며 "전시를 무료로 진행했을 때 시설 등 훼손율이 높아지는 등 입장객들의 관람 태도가 유료일 때와 비교해 확실히 다른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유료화 계획이 수익 창출의 목적은 아닌 만큼, 관람료를 5천원으로 받고서 3∼4천원 정도를 지역 화폐로 돌려주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도청과 유료화 전환 부분을 논의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문화재단 대표 "문화콘텐츠 공짜 안돼…관람료 유료화 추진"

강 대표는 "현재 경기도뮤지엄의 한 해 예산이 다른 광역 지자체와 비교해 턱없이 적다는 점에 비춰봤을 때, 시군에 있는 문화예술기관에 신규 사업 제작 등을 제안하는 건 결례일 수 있다"며 "뮤지엄 활성화를 위해 이들 기관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다양한 연대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도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경기도만의 문화 콘텐츠 유통망인 '경기 컬쳐 로드' 구상도 제시했다.

그는 "이천시나 광주시 등에도 지하철이 오가는 현실은 오히려 모든 문화망이 서울로 집중되고 있다는 현실을 보여준다"며 "경기도에 사는 예술가들과 31개 시군 및 유관기관의 인프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합동 공연, 협업 및 순회 전시, 지역 순회 축제 개최 등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강 대표는 지자체 문화시설 입장료와 관람료 일정액을 지역 화폐로 환급하고 취약계층 아동 청소년에게 악기를 무료로 대여해 주는 등 문화복지 정책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